상담전화

02-6952-1194

업무시간:
평일 am 09:00 ~ pm 18:00

FAX 02-6952-1094

[오민애 변호사] 사회적 참사 · 유족들 "시간 흘러도 고통은 여전"

 

연합뉴스

대구 지하철 참사·세월호 사건 등 17건 피해자·지원단체 증언회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대구 지하철 참사(2003), 용산 참사(2009), 가습기살균제 참사(2011), 세월호 참사(2014),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사고(2016),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참사(2017)….

세월호 참사 7주기를 앞두고 한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한 재난·참사 피해자와 유가족들이 13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 모였다. 이들은 피해 당사자나 유족, 지원단체가 작성한 참사 17건에 관한 236쪽짜리 증언집을 펴냈다.

사회적 참사부터 '안전하지 않은 노동'의 문제를 여실히 드러낸 산재 사건까지 나열한 증언집에는 살아남은 사람들의 트라우마와 고통이 담겼다.

 

(중략)

 

오민애 변호사(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는 "부실한 감독, 불법 인허가로 인해 막을 수 있었던 사고가 발생했다면 관련 공무원의 책임도 물어야 한다"며 "중대재해법에 보완돼야 할 중요한 과제 중 하나"라고 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기사의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10413141800004?input=1179m 

첨부파일 다운로드

확장자는jpg210413 연합뉴스.jpg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21-05-04

조회수342

 
스팸방지코드 :